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3월 12일

중앙일보 2013.03.12 01:26 종합 8면 지면보기


2주 이상 코막힘·두통이 지속되면 급성 축농증일 수 있습니다. 1일 2~5회 따뜻한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하면 증상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가습기가 없다면 실내에서 빨래를 말리는 것도 방법입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이비인후과 진홍률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