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성당 신부인데…" 女스님에 전화해 한말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3.03.06 10:05
가톨릭 신부를 사칭해 여자 스님에게 돈을 뜯어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헤럴드경제는 인천부평경찰서가 신부를 사칭해 비구니 B(58)씨에게 15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A(5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A씨는 2일 오후 9시쯤 비구니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성당 주임신부인데 조직폭력배에게 쫓기는 불교 신자를 보낼 테니 여비를 빌려주면 갚겠다”고 했다. 다음날인 3일 A씨는 B스님을 직접 찾아가 150만원을 건네 받아 가로챘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사기 대상을 찾기 위해 무작위로 인천 부평구B씨의 절에 전화를 걸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스님 B씨에게 “제가 직접 돈을 빌려주고 싶은데 신자가 종교가 달라 돈을 안 받겠다고 해 이렇게 부탁하게 됐다”고 거짓말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