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한·중 자극 안 해야 높은 지지율 유지

중앙일보 2013.03.06 00:45 종합 30면 지면보기
고노 요헤이
“아베 정권이 인기가 높은 이유 중 하나는 ‘한국과 중국을 자극하지 말라’는 미국의 충고를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고노 요헤이(河野洋平·76) 전 일본 중의원 의장이 5일 마이니치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고노 전 의장은 관방장관 시절인 1993년 종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처음으로 인정한 ‘고노담화’를 발표했다. 


고노 전 일본 중의원 의장 “젊은 정치인들 과거사 몰라”

 그는 “아베 총리의 본심은 아니겠지만,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억제하는 게 지지로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정권이 ‘(7월) 참의원 선거 때까지는 (우익적인) 아베 색깔을 내지 않겠다’고 말하는 건 ‘참의원까지는 본성을 숨기겠다’고 노골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유권자가 화를 내거나 불안해하지 않는 건 불가사의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이전 민주당 정권이 너무 못했기 때문에 국민들이 ‘그때보다는 낫다’고 느끼고 있는 것”이라며 “일본 정치의 위험과 슬픔이 여기에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고노 전 의장은 “77년 후쿠다 다케오 총리는 ‘일본은 두 번 다시 군사대국이 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이는 ‘일본과 아시아’라는 그간의 의식을 ‘아시아 속 일본’으로 전환한 것”이라며 “그것이 (아베 정권에서) 다시 ‘일본과 아시아’로 돌아가 버렸다”고 주장했다.



 “요즘 (주변국을 자극하는) 젊은 정치인들의 발언에선 역사를 제대로 공부하지 않았음이 드러난다”는 말도 했다. 그는 아베 정권이 추진 중인 집단적 자위권 행사에 대해선 “평화헌법 개정 없이는 인정될 수 없고, 헌법 해석만 바꿔 행사하겠다는 것은 헌법을 공동화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승욱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