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정복 "행안부, 안행부로 바꾼 것은…" 해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3.02.27 15:13
27일 국회에서는 각 상임위원회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시작했다.



유정복(56) 안전행정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행정안전부의 명칭이 안전행정부로 바뀐 것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



유대운 민주통합당 의원이 “내용이 전혀 바뀌지 않은 상태에서 안행부로 바뀌면 국민의 혈세만 퍼붓는 결과만 나올 것”이라고 말하자 유 후보는 “상당부분 인정한다. 다만 안전행정부의 기능은 과거의 인적재난 이런 중심의 안전문제에서 더 폭을 넓혀서 국민 실생활의 안전에 좀 더 비중을 두고 안심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답했다.



또 유 후보는 “대통령이 국민행복이라는 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그 전제조건이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가 돼야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후보는 부당 세금환급 의혹에 대한 지적에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윤재옥 새누리당 의원이 “정치자금이 개인소득 연말정산을 하면서 소득공제용으로 신고가 됐다”고 지적하자 유 후보자는 “실무자의 착오로 세금을 환급받았다. 사과드린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또 취임식을 앞두고 소방관들이 동원된 것에 대한 지적에 유 후보는 “적절하지 못한 일이다. 앞으로 유의하겠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