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곰+돼지 바닷가 괴생명체' 정체 알고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02.27 09:56


말의 얼굴에 곰의 발, 그리고 돼지의 몸통을 가진 괴생명체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일고 있다고 팝뉴스가 보도했다.



팝뉴스에 따르면 이 괴생명체는 지난 주말 영국 웨일스 펨브룩셔주 텐디의 해변에서 발견됐다. 27살의 한 남자가 자신의 애완견과 함께 해안을 산책하던 중, 이상한 모양의 동물 사체를 목격한 뒤 이를 카메라에 담은 것이다.



‘곰과 말 그리고 돼지’를 하나로 합친 듯한 사체의 사진은 이후 인터넷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화제와 논란을 낳고 있다. 2008년 미국에서 발견된 뒤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이른바 ‘몬탁 괴물’과 흡사한 괴수라는 것이 네티즌들의 의견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