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터가 링컨 누르다"…'아르고' 아카데미 작품상 

온라인 중앙일보 2013.02.25 14:00
“산 카터가 죽은 링컨을 누르다.”



25일(한국시간) 미국 LA 돌비 씨어터에서 열린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벤 애플렉(41) 감독·주연의 ‘아르고’가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번 시상식에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링컨’이 작품상·남우주연상·감독상 등 12개 부문 최다 부문 후보에 오르며 강력한 작품상 수상후보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결과는 ‘아르고’의 승리. ‘아르고’는 지미 카터 대통령 시절인 1979년, 이란 테헤란에서 시위대에게 점령당한 미 대사관 직원들을 구출하기 위한 CIA 구출작전을 다룬 영화다.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는 ‘아르고’와 ‘링컨’ 외에도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제로 다크 서티’, 톰 후퍼 감독의 ‘레미제라블’, 이안 감독의 ‘라이프 오브 파이’,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장고: 분노의 추적자’, 벤 제틀린 감독의 ‘비스트’, 데이비드 O.러셀 감독의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미하엘 하네케 감독의 ‘아무르’ 등 총 9편이 올랐었다.





‘아르고’는 지난달 13일 열린 제7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을 수상했고, 영국 아카데미에서도 작품상을 받았다. 작품상 3관왕을 받은 것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아르고’는 작품상을 비롯해 편집상과 각색상까지 3관왕에 올랐다.



벤 애플렉은 “스필버그 감독과 작품상 후보에 오른 다른 후보작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15년 전 이 자리에 섰을 때 그때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줄도 몰랐다. 하지만 이렇게 이 자리에 다시 섰고,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1998년 ‘굿 윌 헌팅’으로 맷 데이먼과 함께 아카데미 각본상을 받은 벤 애플랙은 15년이 지난 지금 감독으로 제 85회 아카데미 작품상의 주인공이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아카데미 작품상에 '아르고'

남우주연상 대니얼 데이 루이스…역대 최다 수상

'실버라이닝' 제니퍼 로렌스 최연소 여우주연상 수상

'라이프 오브 파이' 이안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

주연상보다 더 유명한 여우조연상 앤 해서웨이는 누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