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판 '올드보이' 조쉬 브롤린, 다이안 레인과 8년 만에 이혼

온라인 중앙일보 2013.02.24 16:28


할리우드 커플 조쉬 브롤린(45)과 다이안 레인(48·여)이 결혼 8년 만에 이혼에 합의했다고 스타 뉴스가 보도했다.



22일(현지 시간) 미국 LA 타임스에 따르면 조쉬 브롤린과 다이아 레인은 ‘극복할 수 없는 차이’를 이유로 LA 고등법원에 이혼 서류를 제출했다.



두 사람의 측근은 “합의 하에 내린 결정이다. (이혼 과정은) 굉장히 원만하게 진행됐다”며 “두 사람의 결혼 생활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쉬 브롤린과 다이아 레인은 2004년 결혼에 골인했다.



조쉬 브롤린은 전 부인 앨리스 어데어와 사이에서 두 자녀를 두었고, 다이아 레인과는 자녀를 갖지 않았다.



조쉬 브롤린은 ‘맨 인 블랙3’,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등 다수의 작품의 출연한 배우로, 스파이크 리 감독의 ‘올드보이’ 미국 리메이크 작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다이아 레인은 ‘킬 위드 미’, ‘점퍼’, ‘맨 오브 스틸’ 등에 출연했다.



1994년 크리스토퍼 램버트와 이혼한 뒤 조쉬 브롤린과 재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