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참고서 값 껑충 … 발품 팔아 ‘알뜰 열공’

중앙일보 2013.02.22 02:36 종합 12면 지면보기


공공요금에 이어 보육료와 참고서 값 등도 덩달아 오르면서 새 학기를 맞아 학부모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신학기를 앞두고 좀 더 싼 가격에 참고서를 구입하려는 서울대 사범대학 부설 여자중학교 김보경·임현정(왼쪽부터) 학생이 21일 서울 청계천5가 헌책방에서 책을 고르고 있다. 이곳에서는 참고서를 새 책보다 50% 이상 싼값에 살 수 있다.



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