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문가 칼럼] “소상공인 지원자금으로 창업 도전해 보세요”

중앙일보 2013.02.15 03:30 11면 지면보기
소규모 창업은 생계를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경기와 무관하게 열기가 뜨겁다. 작년에 K씨는 커피숍을 창업했다. 창업을 위해 바리스타 자격증을 따고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운영에 대한 노하우를 익혔다. 어느 정도 자신감이 붙자 창업교육을 받아 체계적인 창업을 준비했다. 창업 후에는 소상공인자금을 지원받아 부족한 창업자금을 마련했다. 창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정책을 100% 활용해 성공한 사례다.



새해 들어 다양한 정부 지원정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새 정부의 정책은 우리나라 경제의 기초단위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통해 경제 안정과 민주화 추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소상공인과 재래시장, 중소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책자금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앞으로는 도움 받을 수 있는 정책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보력이 약한 소상공인들은 더욱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 2013년 계획된 지원책을 살펴보면 중소기업청에서 지원하는 정책자금만도 3조8500억원에 이른다. 여기에 창업지원사업비 1조4000억원, 지난해에 비해 400억원이 늘어난 충남도 소상공인자금 1250억원을 포함해 각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정책자금을 모두 따져본다면 5조원이 넘는 예산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지원을 위해 풀린다.



소상공인은 종사자수를 기준으로 구분하는데 소상공인은 사업주 포함 종사자수가 제조업과 광업·건설·운수업은 10인 이하, 음식·서비스·도소매업은 5인 이하의 영리사업을 영위하는 사업자며 그 이상은 소기업이다. 내가 소기업(제조업)에 해당하고 창업한지 3년 미만이라면 충남경제진흥원을 통해 3년 이상은 충남경제진흥원과 시군 지역경제과를 통해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미 공장등록이 되어 있는 제조업은 중소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지원 가능하다. 소상공인에 해당된다면 소상공인진흥원(중앙정부의 지원)과 지역신용보증재단(지방정부의 지원)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은 소기업보다 열악한 경영환경 탓에 일반적으로 정책자금지원시 별도의 완화된 기준으로 심사 되는데, 중앙정부의 소상공인자금을 받기 위해서는 교육이 필수며 업체당 지원금액은 최대 7000만원으로 소기업에 비해 작다. 업체당 한도가 작아도 1/4분기 소상공인자금 1080억원은 나오는 순간 소진됐다. 그만큼 소상공인들이 지원에 목말라 있다는 것이다.



한편 신용도가 7등급 이하라면 미소금융재단을 통해 창업자금 또는 창업한지 1년이 경과한 후 운영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창업준비자에 대한 창업교육도 진행된다. 소상공인에 대한 창업교육과 경영개선교육을 비롯해 체계적인 창업준비를 위해 청소년(10대), 청년층(20~30대), 시니어(40세이상)층으로 특화된 창업교육이 진행되므로 이런 기회를 통해 창업준비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새해 새정부의 지원을 통해 올 한해 소상공인과 소기업과 우리 경제가 업그레이드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정선희 소상공인진흥원 천안아산센터 선임상담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