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폐지 모아 기탁한 10만원, 10억보다 귀해”

중앙일보 2013.02.04 00:26 종합 17면 지면보기
“폐지를 모아 기탁한 장학기금 10만원은 가진 사람의 10억원보다 더 귀합니다.”



박승호 포항시장이 2일 폐지를 팔아 모은 돈 10만원을 포항시장학회에 기탁한 해도동 채옥순(82) 할머니를 찾아 감사배지를 달아 주었다(사진).



 홀몸노인인 채 할머니는 이날 단칸방을 찾은 박 시장에게 나라에서 매월 기초생활수급비를 줘 감사하고 매일 찾아와 말벗이 돼 주는 친딸 같은 생활지도사에게 감사하며, 노인의 건강을 염려하는 해피폰도 시가 도와 줘 감사하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어렵게 모은 돈을 어떻게 장학금으로 내놓았느냐고 묻자 할머니는 “보잘것없는 나를 나라가 이렇게 많이 도와 주는데 받기만 해서, 작지만…”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채 할머니는 지난달 8일 해도동주민센터를 통해 장학기금 10만원을 기탁했다. 이 돈은 할머니가 새벽부터 오후 늦게까지 매일 동네 두 바퀴를 뒤져 폐지를 모으는 일을 넉 달 이상 해야 모을 수 있는 금액이다.



송의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