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한국, 내달 안보리 의장국 맡아

중앙일보 2013.01.30 01:43 종합 10면 지면보기
김숙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는 28일 뉴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영문 알파벳 순서에 따라 한국이 오는 2월 의장국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한국을 대표해 2월 안보리 의장을 맡고, 다음 달 4일 안보리 회의를 소집한다. 안보리 의사 규칙에 따르면 의장은 안보리 회의를 주재하고, 필요하면 안보리 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장거리 로켓 발사로 유엔 안보리 제재를 받은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한국은 안보리를 소집해 대북 제재 논의를 주도할 수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