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부간 약속 절반도 못 지킨다" 조사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9 16:39
부부들은 배우자와 한 약속 중 절반도 지키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상담 교육기관 ‘듀오라이프컨설팅’은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올해 1월 24일까지 한 달간 전국 기혼남녀 505명(남성 251명, 여성 254명)을 대상으로 ‘부부약속’에 대해 설문을 했다.



설문결과 결과 ‘배우자가 약속을 지킬 확률’은 평균 약 ‘44.6%’에 그쳤다. 이는 ‘배우자의 약속이 지켜질 거라는 믿음(기대)’의 평균치 ‘61.3%’보다 낮은 수치다.



부부들은 배우자와 약속을 얼마나 자주하고 있을까? ‘자주 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응답자의 63.6%(321명)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자주 한다’는 의견은 27.9%(141명), ‘생각해 본 적 없다’는 응답은 8.5%(43명)로 나타났다.



부부간 약속을 자주 하지 않는 이유는 ‘필요성 인지부족’이란 응답이 40.8%(131명)로 단연 높았다. 다른 의견으로는 ‘자유로운 활동 제약의 불안감’(22.7%), ’현재 배우자에게 충분히 만족’(13.7%), ‘배우자와 소통 시간부족’(13.1%), ‘약속에 대한 신뢰 부족’(9.3%) 등이 있었다.



또, 배우자가 가장 많이 못 지킨 약속에 대한 질문에 남성의 경우 아내의 ‘건강관리 약속’(27.9%), ‘미용관리 약속’(21.5%), ‘절주 약속’(15.9%) 순으로 꼽았으며, 여성은 남편의 ‘절주 약속’(29.1%)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빠른 귀가 약속’(20.1%), ‘금연약속’(17.7%) 순으로 답했다.



2013년 새해, 배우자가 꼭 해줬으면 하는 약속으로는 ‘건강관리 약속’(28.9%), ‘가사 및 육아 관련 약속’(16.4%), ‘가계재산 증식 약속’(14.3%) 등이 차지했다.



배우자들이 ‘거짓말이라도 상대에게 듣고 싶은 약속’에 대한 답변은 ‘무슨 일이 있어도 당신 편이야’(41.0%)가 압도적이었다. 이어 ‘무조건 나만 믿으면 돼’(20.2%), ‘돈 많이 벌어 호강시켜줄게’(16.4%) 등이 높게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