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상민, 오윤아 허리를 덥썩…'나쁜손' 포착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9 16:29
[사진 뉴시스]


배우 박상민의 ‘나쁜손’이 포착됐다. 29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드라마 ‘돈의 화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상민은 오윤아와 사진 촬영을 위한 포즈를 취했다. 이때 오윤아가 박상민이 허리를 감싸자 깜짝 놀란 것.



극중 박상민과 오윤아는 내연 관계를 연기한다. 회장의 내연녀인 오윤아와 회장의 개인비서인 박상민이 내연 관계로 발전하게 된다.



‘돈의 화신’은 돈에 얽힌 복수극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다룬 작품이다. 유인식 PD가 드라마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를 함께 했던 부부 작가 장영철·정경순과 다시 만나 만들었다. ‘청담동 앨리스’ 후속 작품으로 2월 2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 된다.



오윤아는 현재 JTBC 주말드라마 ‘무자식 상팔자’에서 영현 역을 맡아 하석진과의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