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 박찬욱 영화 시나리오 집필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9 14:20
[중앙포토]
국내에 ‘석호필’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할리우드 배우 웬트워스 밀러가 박찬욱 감독의 영화 시나리오를 집필해 화제다.



웬트워스 밀러가 다음달 28일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스토커’(감독 박찬욱)의 시나리오를 집필했다고 알려졌다. 밀러는 자신의 첫 번째 시나리오인 ‘스토커’를 약 8년에 걸쳐 완성했다. 처음에는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테드 폴크라는 필명을 사용했다. 그가 집필한 ‘스토커’의 시나리오는 할리우드 관계자들로부터 “생애 첫 시나리오라는 것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작품”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스토커’의 제작자인 마이클 코스티건은 박찬욱 감독에게 직접 시나리오를 보냈고, 박찬욱 감독의 몇 가지 캐릭터와 시각적 은유에 관한 독특한 제안이 받아들여지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욱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작인 ‘스토커’는 18세 생일날 아버지를 잃은 소녀 앞에 나타난 수상한 삼촌과 주변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담은 스릴러 영화다.



앞서 웬트워스 밀러는 미국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 시리즈에서 마이클 스코필드 역으로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 ‘석호필’이라는 애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