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15년 열애' 공개된 청첩장 속 신랑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9 10:44
[사진 ‘박정모’ 홈페이지 캡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박근혜 당선인의 청첩장이 공개됐다.



박 당선인을 지지하는 단체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http://cafe.naver.com/parkjungmo/)’(이하 박정모)는 박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을 결혼식에 비유해 청첩장을 제작했다.



‘박정모’ 홈페이지에 공개돼 있는 청첩장에는 신랑 대한민국, 신부는 박근혜 당선인이다.



내용에는 ‘위 두 당사자는 15년 전부터 열열한 사랑을 해왔습니다. 드디어 국민의 성원으로 2013년 2월 25일 결혼식을 올립니다’라고 취임식을 소개했다.



이어 ‘금세기 최대 행사이며 통합, 상생의 시대의 시작이 될 웅장하고 근엄한 결혼식에 꼭 참여하시는 영광을 함께하십시오. 화환 금품 기타 선물은 일절 사양하며 다시 한번 ‘잘 살아보세’를 외치는 마음만 선물해 주십시오’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박정모는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에서 으뜸가는 대한민국의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청첩장을 제작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