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 친구와 새벽에 통화하고…" 오지랖 남편 고민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9 09:19
[사진 KBS 2TV ‘안녕하세요’ 방송캡처]


아내의 친구들에게 너무 친절하게 대하는 남편,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28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는 자신의 친구들에게 너무 잘해주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아내 백서연 씨가 출연했다.



백 씨는 “남편은 너무 한다 싶을 정도로 내 친구들에게 잘해준다. 친구가 놀러왔는데 밥도 해주고 드라이브도 시켜주고 인천까지 배웅도 해줬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새벽 1시에 내 친구가 남편에게 전화를 한다”며 “남편은 아빠 미소와 함께 다정한 목소리로 통화를 하더라. 친구에게 ‘너 왜 내 남편에게 전화를 했느냐’고 묻자 당황하며 ‘그냥’이라고 답하더라”고 불평했다.



또 백서연 씨는 “내 친구가 1박 2일을 계획하고 우리집에 있었던 적이 있었다. 남편의 권유로 당시 6박 7일로 늘어났고 내 친구를 데리고 매일 점심을 대접하고 드라이브를 시켜주더라”며 “심지어 친구만 있던 집에서 남편은 샤워도 막 했다”고 하소연했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일명 ‘오지랖 남편’은 “다른 사람도 아니고 집사람 친구들이다. 자주 볼 수 없으니 한번쯤 볼 때 마다 잘 챙겨줬다. 그런 것들이 아내에게 오해를 산 것 같다. 나는 집사람을 사랑한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지랖 남편은 “아내 친구가 놀러 왔을 때 선배가 그 친구를 마음에 들어 했다. 그래서 두 사람을 연결 해주려고 계속 못 가게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