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재테크 정보

중앙일보 2013.01.29 07:21
소아암 환자가 크게 늘면서 부모의 진료비 부담도 커지고 있다.


0~15세 소아암·화상·교통사고 보장 강화 보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소아암 환자는 2006년 7798명에서 2010년 8952명으로 5년 간 14.8% 증가했다. 특히 소아암 환자에 대한 총진료비는 2006년 290억원에서 2010년 730억원으로 152.1%가 늘어나 소아암 자녀를 가진 가정의 부담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소아암 진료인원의 연령별 구성을 보면 11~17세 50.6%, 6~10세 27.1%, 0~5세 22.4%다. 0~5세 아동들도 비교적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고, 지속적으로 수치가 증가하는 점을 감안하면 어린 나이부터 암에 대한 부모의 관심과 대비가 필요한 것을 알 수 있다.



 교보생명이 내놓은 ‘교보우리아이든든보험’은 부모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한 보장성 보험이다. 고액의 치료비가 드는 중대한 질병과 교통재해 사고에 대한 보장을 한층 강화했다.백혈병·뇌암·골수암 등 고액 암에 대해 1억원까지 보장해 충분한 치료비를 마련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양성뇌종양·중대한 화상부식 등 중대질병과 5대장기이식수술·조혈모세포이식수술 등 중대한 수술도 보장한다.



 아이가 교통사고로 장애가 발생할 경우 최고 1억2000만원까지 보장한다.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걸리기 쉬운 콜레라, A형간염, 백일해 등 법정감염병은 물론 재해로 인한 수술 및 골절, 깁스치료까지 폭넓게 보장한다.



 태아는 물론 산모까지 보장해 주는 것도 특징이다. 산모가 분만합병증·유산 등으로 수술하거나 출산 후 임신을 원인으로 산모가 사망해도 보험금을 지급한다. 또 자녀가 15세 이상으로 성장하면 종신보험 전환이 가능해 저렴하게 종신보험을 준비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자녀 나이 0세부터 5세까지 ‘교보맘스케어서비스’라는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임신에서 출산, 육아에 이르기까지 전문가상담·맞춤형 정보제공·질병치료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 건강멘토다. 건강·육아 관련 전용 콜상담 서비스인 ‘든든 콜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출산·육아 관련 정보를 알려주는 ‘클릭맘서비스’, 영유아 주요질환 발생시 간호사 방문교육이나 병원 안내 예약 서비스를 하는 ‘헬프맘서비스’, 임신부터 육아까지 시기별 필수정보를 알려주는 ‘알리미서비스’, 테마별 1:1 맞춤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멘토링 서비스’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 6세부터 12세까지 ‘교보에듀케어서비스READ’ 서비스도 제공된다.



 가입연령은 0세부터 15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20년 또는 30세 까지다. 자녀가 둘 이상이면 1명만 가입해도 보험료 1%를 할인해준다.



<서명수 기자 seom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