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가 멀다하고, 이상화 ‘허벅지 신화’

중앙일보 2013.01.29 00:22 종합 27면 지면보기
이상화가 28일(한국시간) 미국에서 열린 세계스프린트선수권 둘째 날 500m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솔트레이크시티 AP=뉴시스]


뛰었다 하면 신기록이다. ‘빙속 여제’ 이상화(24·서울시청)가 자신이 세운 한국신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세계스프린트 1000m 또 한국신
전날 기록 0.2초 당긴 1분14초19
500m도 정상 탈환 … 종합 3위



 이상화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스프린트선수권 둘째 날 1000m에서 1분14초19(8위)로 골인했다. 그는 전날 1차 레이스에서 자신이 세운 1000m 한국기록(1분14초39)을 0.2초 앞당겼다.



 이상화는 주종목 500m에서도 정상을 되찾았다. 전날 37초28(2위)로 올 시즌 첫 500m 우승을 놓친 이상화는 2차 레이스에서 36초99를 기록, 티스예 오네마(네덜란드·37초06)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500m와 1000m를 각각 두 차례 달린 기록을 점수로 환산해 순위를 가렸다. 이상화는 종합점수 148.560점을 얻어 헤서 리처드슨(미국·148.015점), 위징(중국·148.280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상화는 500m에서 단연 독주하고 있다. 월드컵 대회를 포함해 올 시즌 10차례 레이스에서 아홉 번 우승했다. 500m 월드컵 포인트 800점으로 2위 예니 볼프(독일·481점), 3위 리처드슨(435점)을 압도하고 있다. 이상화는 월드컵 6차 대회부터 9일 동안 세계신 1개(500m), 한국신 3개(500m 1개, 1000m 2개)를 작성했다.



 이 페이스라면 이상화는 내년 2월 올리는 소치 올림픽에서 500m 2연패가 유력하다.



 남자부에선 모태범(24·대한항공)이 종합 5위, 이규혁(35·서울시청)이 6위에 올랐다.



이형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