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미연 "임신중 교통사고…6차례 성형 수술"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8 15:52


배우 오미연이 과거 대형 교통사고를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녹화된 SBS ‘스타부부쇼-자기야’에 출연한 오미연은 1987년 한창 활동했던 당시 임신 4개월의 상태로 대형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갈비뼈 3개가 부러지고 코뼈 골절에 두피 파열 등 아무도 못 알아볼 정도였다”며 당시의 심각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의사가 아이를 포기하고 다리 수술을 하자고 제안했지만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오미연은 얼굴에 600바늘 이상을 꿰매는 6차례 성형수술을 하는 상황에서도 임신 중절을 하지 않고 깁스를 한 채 6개월을 버텼고, 결국 31주(7개월)만에 출산했다고 밝혔다.



오미연은 “1.2㎏으로 태어난 셋째 딸은 인큐베이터 안에 들어갔고 아기 머리가 점점 커져 뇌수종 판정을 받았다”며 힘들었던 당시의 상황을 털어놨다. 오미연의 가족에 대한 사연은 31일 오후 11시 15분 SBS ‘스타부부쇼-자기야’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