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상욱이 반한 가애란 아나운서, 과거보니 역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8 10:30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주상욱이 관심을 보인 KBS 가애란 아나운서에 대해 네티즌의 관심이 뜨겁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가애란 아나운서의 대학교 학교 홍보모델 활동 당시 사진이 게재되며 과거의 경력이 밝혀지고 있다.



2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서는 국립극장에서 공연되는 ‘남격판 2013흥보놀보전’의 흥보 처 역할에 대한 오디션이 진행됐다. 이날 오디션에는 가수 백지영, 지나, 씨스타 효린, 가애란 아나운서가 참여했고, 흥보 처 역할에 가애란 아나운서가 선정됐다. 이후 식사자리에서 주상욱은 짧은 치마를 입은 가애란 아나운서에게 자신의 상의를 벗어주며 호감을 보였다. 이어 “얼굴이 정말 작으시다”고 칭찬을 하며 핑크빛 기류를 선보였다.



김준호는 “가애란 아나운서가 선정됐다는 소식에 주상욱이 미리 가애란 아나운서의 프로필을 검색하더라”며 “몇 년생인지 알고나서도 가애란 아나운서에게 나이를 물어봤다”고 폭로했다. 이어 “두 사람의 나이 차가 4년차이라고 하더니 찰떡궁합이라고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가애란 아나운서는 숙명여대 국어국문과를 졸업하고 KBS 34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이후 ‘도전 골든벨’, ‘남북의 창’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이름을 알렸다.



가애란 아나운서의 대학 홍보모델 시절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과거 모습도 너무 예쁘다”, “주상욱이 반할 만하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