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일, 주 3회 이상 계속 먹었더니…'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20 10:51
[사진=중앙포토]
패스트푸드를 주 3회 이상 먹으면 미성년자, 특히 청소년들은 심각한 천식을 앓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대학연구팀은 전세계 51개국의 어린이와 청소년 5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 주 3회 혹은 그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청소년들은 천식을 앓을 확률이 그렇지 또래들보다 39%나 높았다. 또 6~7세 아이들은 천식을 경험할 가능성이 27% 가량 더 높았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들이 어린 아이들보다 패스트푸드로 인한 천식 위험에 더 노출돼 있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의 대상이 된 청소년과 어린이는 각각 31만 9천명과 18만 1천명이었다. 연구팀은 청소년과 아동의 부모들을 대상으로 자녀들의 식습관과 천식증상 등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는 패스트푸드가 청소년과 아동의 습진을 유발하는 등의 악영향을 끼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청소년들이 주로 먹는 패스트푸드로는 햄버거와 프렌치프라이, 피자 등이 지목됐다.



[사진=중앙포토]
연구팀은 반면 주 3회 이상 과일을 섭취할 시에는 습진에 걸릴 위험성이 11~14% 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천식환자들에게는 특별식이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우유, 계란, 생선 등의 음식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는 있다고 말한다. 이번 연구는 메디칼데일리가 14일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헬스 미디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