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이라 뱅크스, 한복 입고 큰절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15 14:42
헐리우드 모델 겸 방송인 타이라 뱅크스(40)가 한복을 입고 새해 인사를 건넸다.



타이라 뱅크스는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http://twitter.com/tyrabanks)에 “Happy Korean New Year!”라는 메시지와 함께 영상을 올렸다. 게재된 영상에는 타이라 뱅크스가 분홍색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큰절을 올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한국말로 인사를 하고 있다.



이어 그는 “지금 입고 있는 옷은 한국 전통 의상 ‘한복’인데 참 아름답다”며 “2013년 한복을 입고 한국식으로 절하고 한국말로 인사하는 방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 동영상은 타이라 뱅크스와 친한 사이로 알려진 미국 ‘텐바이텐(10X10) 엔터테인먼트’ 켄 목(Ken Mok) 대표가 촬영했다. 켄 목은 ‘아메리칸 넥스트 톱모델’ 등 미국 리얼리티 쇼의 선구자다. 그는 베스트셀러 작가인 이혜리씨의 남편이기도 하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예쁘긴한데 한복은 역시 한국인이 입어야한다”, “친근한 타이라 언니”, “괜히 뿌듯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