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혜진은 발끈하고, 김래원은 첫사랑을…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15 13:29


한혜진이 발끈했다. '결별 언급' 때문이다.



김래원은 1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살아온 얘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이날 그는 18세 때 찾아온 첫사랑의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종교 같은 사랑을 했다. 한 살 연상이었다"며 "당시 결별 이후 충격을 받고 한강에 뛰어들었다가 살아났다"고 말했다. 김래원은 "이 사실을 첫사랑은 모른다. 방송을 통해 그가 이 사실을 알면 나를 더 싫어하겠냐"고 한혜진에게 물었다.한혜진이 대답을 하려고 하자 김제동은 "혜진씨가 지금 그런 말 할 처지가 아니다"고 저지했다. 한혜진은 "다 같이 자폭하자"며 "지금 이야기를 들으면 너무 고마워할 것 같다. 방송을 보면 첫사랑의 아련한 기억도 떠오르고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혜진은 지난해 9년간 만나온 브라운아이드소울 나얼과 만남을 정리했다.



한편 김래원은 이날 방송에서 첫사랑 상대에 대해 "여배우이며, 18살 때 자신과 영화 또는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다"고 밝혔다. .방송 뒤 네티즌들은 김래원의 첫사랑 상대가 누구인지 밝히기 위해 추리에 들어갔다. 최강희, 허영란, 이요원 등이 그 후보로 거론됐다. 김래원이 18세 때 이 중 이요원과 함께 하병무 원작, 장현수 감독의 영화 '남자의 향기'에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