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은아, 친동생과 키스했더니 근친상간이라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15 08:37


배우 고은아(25)가 친동생인 엠블랙 미르(22)와의 키스논란에 대해 털어놨다.



고은아는 14일 첫방송을 탄 MBC ‘토크클럽 배우들’에 출연했다. 고은아는 “우리 집안은 기러기 가족이라 애정표현이 남다르다. 그래서 주변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자엽스럽게 뽀뽀를 했는데 다음날 기사에 근친상간이라는 표현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사람들이 봤을 때 미르는 아이돌이고 연예인이겠지만 내겐 하나 뿐인 남동생이다. 그런데 대중은 나를 누나가 아닌 여자로 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오해살까봐 이제 둘이서 사진도 못 찍겠다. 조금 서먹해지기도 했다. 왜 세상이 동생과 나를 갈라놓나 원망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황신혜, 심혜진, 예지원, 송선미, 신소율, 고수희, 박철민, 고은아, 민지, 가수 존박 등 MC진들이 한 자리에 모여 첫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방영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