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공립 초·중 ‘놀토’ 없어질 듯

중앙일보 2013.01.14 01:15 종합 20면 지면보기
일본의 공립 초·중학교가 11년 만에 주 6일 수업제로의 전환을 추진한다. 일 문부과학성은 조만간 ‘토·일요일은 휴업일’이라고 규정한 관련 법률의 시행령을 개정해 주 5일 수업제를 주 6일 제로 되돌리기 위한 검토 에 들어갔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유토리 교육으로 학력 저하
11년 만에 주 6일 수업 검토

 일본은 1992년부터 매달 둘째 토요일을 수업이 없는 날로 정한 뒤 95년부터 격주 수업, 2002년부터는 완전 주 5일제로 이행했다. 인성교육을 중시하고 학생들의 수업 부담을 줄이는 이른바 ‘유토리(여유) 교육’이 확산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본 초·중학생의 학력이 급격하게 저하되고 토요일 수업을 운영하는 사립학교와의 학력 격차가 커짐에 따라 정치권을 중심으로 “공립학교도 토요 수업을 부활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대두했다.



 신문은 “‘유토리 교육’을 포기하는 학습지도요령이 지난해(초등학교)와 올해(중학교)부터 전면 시행됨에 따라 수업시간이 크게 늘어나게 됐다”며 “평일의 수업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토요일 수업을 도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다만 현재 교직원의 근무시간은 법률로 주당 40시간으로 정해져 있어 토요 수업을 위해 교직원 수를 늘려야 하는 등 해결해야 할 절차들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