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핵실험 계획 즉각 중단을”

중앙선데이 2013.01.12 23:45 305호 1면 지면보기
김용준 인수위원장(왼쪽)이 12일 법무부·대검찰청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혜진 법질서사회안전분과 간사.[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12일 북한 핵실험설과 관련해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 북한은 무모한 핵실험 계획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선규 당선인 대변인은 서울 삼청동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북한에서 13일부터 20일 사이에 핵실험을 할 것 같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박 당선인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박 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핵실험이 이어진 과거의 전례가 있고 해외 전문가들도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날짜까지 특정해 밝히고 있는 상황에 근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당선인, 언론 보도에 입장 밝혀


박 대변인은 “박 당선인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라는 큰 구상 아래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풀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핵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족, 세계의 평화적 관점에서 진정으로 남북관계를 풀려고 노력하는 박 당선인 진심을 이해하고, (북한은) 박 당선인이 제시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호응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중앙일보는 11일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베이징의 북한 관리가 최근 중국 측 인사에게 오는 13~20일 핵실험을 실시할 예정이란 언급을 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정부가 함북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대북 정보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 당선인은 지난 10일 중국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장즈쥔(張志軍) 외교부 상무부부장에게도 “북한의 핵 개발은 안보를 위해서도 절대 용납 못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정부 고위 당국자는 “북한은 언제라도 핵실험 할 준비가 돼 있지만, 곧 핵실험을 할 것이란 정보가 새롭게 포착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도 “박 대변인의 언급은 북한의 핵실험 징후보다는 핵실험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당선인의 확고한 의지를 밝히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대변인은 “일부 부처에서 (당선인 공약의) 실현이 어렵다는 등의 말이 나오고 있는데,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박근혜 당선인은 각 부처가 적극적인 의지를 갖지 않고, 국민의 입장에서가 아닌 관(官)의 입장에서 소극적으로 행동하는 데에 불편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의 이런 언급은 ‘기초연금을 확대하고 4대 질환 진료비를 단계적으로 100%까지 지원하기로 한 박 당선인의 공약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난색을 표명했다’는 보도와 관련, 박 당선인의 분명한 입장을 전한 것이라고 인수위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