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중 목욕탕서 셀카찍던 30대女, 사진속엔…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09 16:07
여탕에서 다른 여성의 알몸을 찍은 여성이 붙잡혔다.



뉴스1에 따르면 9일 인천남부경찰서는 여탕 안에서 50대 여성의 몸을 촬영한 혐의로 A(33)씨를 조사중이다. A씨는 7일 오후 인천시 남구 문학경기장 내 목욕탕에서 휴대전화(폰카)을 이용해 50대 여성의 알몸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여탕 전신 거울에 비친 내 몸을 촬영한 것”이라고 혐의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피해 여성은 A씨의 행위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처벌을 주장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