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가은, 성형 실패한 부위가 어디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09 15:51


방송인 정가은(36)이 성형 실패의 쓴맛을 봤다고 고백했다.



정가은은 8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외모 중 아쉬운 게 있다. 엄마는 쌍꺼풀이 예쁘게 있다. 하지만 나는 의사 선생님이 만들어주셨다”고 털어놨다.



그는 ‘성형수술은 눈만 한 거냐’는 질문에 “눈만 서너번 했다. 부산에 살 때 ‘XX 성형외과’라는 곳이 오픈했다. 세련돼 보이길래 거기서 성형 수술을 했다. 그런데 1년이 지나도 마치 어제 수술한 것처럼 붓기가 빠지지 않았다. 이후 병원에 항의를 하러 갔는데 망해서 흔적도 없어졌다”고 속상해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