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위터는 지금] 고영욱, 과거 손연재와 나눈 트위터 대화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07 18:11
◆ 고영욱, 과거 손연재와 나눈 트위터 대화는?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입건된 가수 출신 방송인 고영욱이 과거 체조선수 손연재와 나눈 트위터 대화가 새삼 화제다. 2011년 고영욱은 손연재와 여러 차례 트위터로 대화를 나눴다.



[사진=고영욱, 손연재 트위터 캡쳐]


그는 손연재에게 “그만큼 연재씨가 이쁜 거예요. 느끼한가”라고 말하는가 하면, 손연재가 아프다는 말에 “아무 일도 손에 안 잡히네”라고 답장을 보내기도 했다. 또 당시 그가 출연하던 MBC ‘라디오스타’를 언급하며 “잘 보겠다”는 손연재에게 “참고로 난 실물이 낫다”고 답했다.



이는 단순히 스타와 팬, 혹은 동료의 관계에서 흔히 나누는 대화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고영욱의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생긴 그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대화 내용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난 실물이 더 낫다”라는 말이 네티즌 사이에선 마치 ‘직접 만나자’는 뉘앙스로 풀이되기도 했다.



또 고영욱이 한 방송에서 이상형으로 손연재를 거론한 것도 연관돼 불거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손연재 역시 피해자가 될 수도 있었다고 말할 정도다. 한 트위터리안은 “다소 확대 해석으로 볼 수도 있지만, 고영욱의 혐의를 생각하면 괜히 찜찜한 건 사실”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 공감 멘션



본인은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이래서 선입견이란 게 무서운가 보다. (@lluOOO)

과거에 쓴 글이 부메랑이 되어 날아올 줄 몰랐겠지. (@seeOOO)







유혜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