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귤 4개면 골다공증 예방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07 15:28
하루에 귤 4개를 먹으면 골다공증을 막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농업·식품산업기술종합연구기구 산하 과수연구소는 과일과 야채에 든 카로티노이드 색소 중 귤에 많은 베타클립토키산틴 성분이 폐경기 여성의 골다공증을 막고 건강한 뼈를 유지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발표했다. 베타클립토키산틴은 암 예방 효과가 큰 물질로도 꼽힌다.



이 연구소와 하마마쓰(浜松) 의과대는 2003년부터 귤 산지로 유명한 하마마쓰시 밋카비 마을에서 영양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연구팀은 2005년 폐경기 여성 457명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베타클립토키산틴 혈중 농도를 조사했다.



귤을 하루 평균 4개 먹은 '고농도 그룹'과 1~2개 섭취한 '중농도 그룹' 정기적으로 먹지 않는 '저농도 그룹'으로 분류해 골다공증 발병률을 2009년까지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고농도 그룹이 저농도 그룹에 비해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92% 낮았다.



베타클립토키산틴 성분은 귤 이외에 무화과와 감에도 많이 포함돼 있다고 연구소는 밝혔다. 혈중 케로티노이드 농도가 골다공증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추적 조사한 연구 결과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결과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 잡지인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PLoS ONE)에 실렸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