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팝스타2’ 소울퀸 최예근·김동옥·이진우, 극적 전원 YG行

온라인 중앙일보 2013.01.07 11:31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2’ 방송 캡처]



‘K팝스타 시즌2’의 소울퀸이 전원 합격했다.



지난 6일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2’에서는 본선 3라운드 ‘캐스팅 오디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마지막 무대에는 최예근·김동옥·이진우로 이루어진 여성 3인조 ‘소울퀸’이 올라 영화 ‘노팅힐’의 OST로 유명한 ‘Ain't No Sunshine’을 불렀다.



무대가 끝난 뒤 박진영은 “세 사람이 음역대가 정확히 달라 동시에 부르니까 무대가 꽉 찬 느낌”이라며 “그 중에서 예근 양은 아직 다듬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 저를 소름끼치게 만들었다”고 호평했다.



양현석 역시 “팀이 조화롭고 너무 좋았다”고 칭찬하며 “최예근을 캐스팅하겠다”고 최고의 유망주를 선택했다. 하지만 JYP와 SM은 “들어갈 만한 그룹이 없을 것 같다”고 안타까워하며 캐스팅을 포기했다.



이에 김동옥·이진우가 오디션 탈락을 확정짓는 듯 했으나 양현석이 “감정에 휘둘리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지만 세 사람의 조합이 정말 좋았다”며 “실력으로 나머지 두 분을 캐스팅 하겠다”고 극적으로 세 사람 모두를 캐스팅했다.



한편 소울퀸의 무대를 접한 네티즌들은 “프로 참 재미있네 심사평 듣는 맛으로 본다”, “최예근이 최고다”, “소울퀸 응원할게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