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하마을 간 문재인 뭐 할거냐 묻자 “ … ”

중앙일보 2013.01.02 00:28 종합 6면 지면보기
문재인 전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새해 첫날인 1일 대선 패배 후 처음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27일엔 한진중공업 노동자 빈소, 30일엔 광주 5·18민주묘소를 찾았다.



 낮 12시30분쯤 묘역에 도착한 문 전 후보는 헌화하고 묵념했다.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이 향후 행보 등에 대해 물었지만 답하지 않았다. 광주에선 대선 패배에 대한 사과, 박근혜 당선인에 대한 당부, 새로운 시작에 대한 희망 등 여러 메시지를 전했었다.



 지지자들이 이름을 부르며 환호하자 문 전 후보는 “감사합니다”고 큰 목소리로 답하기도 했다. 그는 참석자들과 봉하마을 방앗간에서 떡국을 먹으며 신년인사를 나눴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아 권양숙 여사와 만났다. 문 전 후보는 행사를 마친 뒤 서울 구기동 자택으로 향했다. 영등포 당사에서 진행된 민주당 단배식엔 참석하지 않았다.



 문 전 후보의 봉하마을 방문에 대해 당의 한 관계자는 “노동자 빈소에 이어 5·18묘지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은 것은 상징성이 커 보인다”며 “비대위 선출과 활동에 친노가 결집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단배식엔 의원 127명 중 30명 정도만 참석해 새누리당과 대조를 이뤘다.





[관계기사]



▶ 박기춘 민주 원내대표 "지금 우리당, 사심·사욕 득실거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