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명과 싸움난 특수부대원들, 얻어맞고 실려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28 08:44
[관련사진=Jtbc 뉴스 캡쳐화면]
  대테러작전 훈련까지 받은 군인들을 모두 제압한 술집 주인이 있어 화제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4시 서울 광진구 화양동의 한 술집에서 송파구에 있는 한 특수부대 소속 부사관 4명이 이곳에서 만난 같은 부대 여군 2명과 술을 마시고 춤을 추고 있었다. 그들은 옆 테이블의 같은 부대 후배 부사관 3명이 선배를 대하는 태도가 거슬렸다.



"너희는 몇 기수이기에 한창 어린 것들이 선배한테 예우도 안 갖추냐?"



건장한 체격의 군인들이 시비가 붙자 손님으로 가득 찬 술집에 긴장감이 흘렀다. 업주가 나서서 말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화가 난 업주가 윗옷을 벗자 상체의 용 문신이 드러냈다.



업주는 "지금 한창 피크시간에 장사 방해할 일 있냐"며 "계속 이러면 다 영창에 넣어버린다"라고 군인들을 윽박질렀다. 업주가 나서자 종업원 9명도 따라 나섰다. 이들 중에는 권투선수를 포함해 체육전공 대학생이 있었다.



누가 먼저 때렸다고 따질 것 없이 패싸움이 일어났고 술집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손님 30~40여 명이 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밖으로 뛰쳐나갔다. 여군과 후배 부사관 3명이 싸움을 말리려 했지만 이들도 결국 뒤엉키게 됐다.



대테러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군인들이었지만 만취상태여서 제대로 휘두른 주먹보다 얻어맞은 주먹이 많았다. 군인 2명이 119구급대에 실려갔고 술집 종업원 홍모(22)씨가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종업원들을 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로 한모(22) 중사 등 부사관 4명을 체포해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김모(20) 하사 등 군인 2명에게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공동상해)로 술집주인 김모(28)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술을 연마한 특수부대원들이라 자칫 민간인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인사불성 상태여서 오히려 더 맞았다"고 설명했다.



구속된 업주는 다친 군인들에게 합의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