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재석 양심 고백, "올해 연예대상? 양심이 있죠"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21 10:20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국민MC 유재석이 2012 연예대상 수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2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가수 박정현, 윤종신, 김범수, 조정치가 게스트로 출연해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개그맨 김준호는 자신이 연예대상 후보에 올라 욕을 엄청 먹고 있다고 고백했다. KBS 2012 연예대상 후보에는 김준호, 신동엽, 유재석, 이경규, 이수근이 이름을 올렸다.



김준호는 "자격이 없다는 악플이 줄을 잇고 있다"며 부담감을 전했다.



이에 MC 박미선은 유재석에게 "본인이 받을 것 같느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양심이 있죠"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받을 자격 있다고 보는데요", "해피투게더 주중 예능 1위에요", "쟁쟁한 후보들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