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 시민 42% “영유아 복지시설 확충 가장 시급”

중앙일보 2012.12.21 04:20 6면
아산 시민들은 아산시가 확충해야 하는 복지시설 1순위로 영유아 복지시설을 꼽았다. 여성친화정책 확대를 위한 과제도 시민 상당수는 돌봄 및 보육서비스를 언급해 일과 가정을 병행할 수 있는 사회환경 조성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결과는 이달 시에 제출된 ‘아산시 여성친화도시 조성 연구 최종 보고서’에 실린 시민인식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


242명 대상 설문 결과

17일 시에 따르면 여성친화도시 조성 연구 용역의 일환으로 미래발전연구원이 시민 2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 41.7%가 영유아 복지시설 확충이 가장 시급한 복지시설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청소년 복지시설이 12.1%를 차지했다.



여성친화정책 확대를 위해 충족해야 할 분야로 32.6%가 돌봄 및 보육서비스라고 응답했다. 복지프로그램 확대와 문화 및 체육프로그램 확대를 선택한 시민들도 각각 20.1%, 16.9%를 차지했다.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지원시책으로 시민의 27.3%는 자녀 및 부양가족 돌봄 인력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3.5%는 자녀 및 부양가족 돌봄비용 지원을 선호했다.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법과 제도 인프라 구축을 위한 과제로는 여성인력 활용 27.8%, 양성평등 인식개선 노력 25.3%, 여성친화 예산확대 17.6% 순으로 조사됐다. 복지시설에 대한 정보는 인터넷을 통해 얻는다는 시민이 20.8%로 가장 많았다. 아산시 홈페이지와 주요 일간지 등 신문을 통해 복지시설 정보를 접한다는 시민도 각각 11.7%를 차지했다.



설문을 담당한 미래발전연구원은 “조사결과 돌봄과 영유아 보육 시설에 대한 시민 욕구가 높게 나타났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영유아를 맡길 수 있는 시설 확충과 시민들의 돌봄 부담을 실질적으로 경감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 이뤄졌으며 조사 결과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64개 세부추진사업 제안과 함께 보고서로 만들어져 시에 제출됐다. 민정일 여성가족과장은 “설문결과와 세부추진사업 제안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내년에는 시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여성친화도시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는 올해 2월초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선정됐으며 여성이 편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여성전용 주차장, 여성 화장실 확대 건축 등의 제도를 시행 중에 있다.



조영민 기자



◆여성친화도시=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모든 주민들에게 고루 돌아가면서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하는 지역이다. 여성친화도시 선정은 각 기초지자체가 수립해 제출한다. 향후 5년간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추진계획을 여성친화도시 조성 기반 구축 정도, 추진 계획 내용의 내용, 추진에 따른 기대효과 등을 주요항목으로 종합적으로 평가·선정하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12월 5일부터 여성 친화도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여성친화도시는 서울, 경기 시흥, 안양, 전북 익산, 충남 아산 등 총 38개 지역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