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강외교로 첫걸음 … 미·중·일·러 대사 만나

중앙일보 2012.12.21 01:12 종합 2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오른쪽)이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 축하인사를 하기 위해 예방한 성 김 주한 미국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성 김 미국대사 외에도 장신썬 중국대사, 벳쇼 고로일본대사, 콘스탄틴 브누코프 러시아대사의 예방도 받았다. [김형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주한 미국·중국·일본·러시아대사를 차례로 접견했다. 당선인으로서의 첫걸음을 주변 4강국과의 ‘외교 행보’로 시작한 것이다. 2007년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인이 된 첫날 미국과 일본대사의 예방을 받은 것과 비교해 박근혜 정부의 외교가 미·일에만 치우치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당선인으로 첫날 … 메르켈과 통화
유세 중 숨진 보좌진 납골묘 참배도
“정치공학 할 줄 몰라서가 아니라 인간적 애정 없어져 안 하는 것”



 그는 이날 오후 2시 성 김 미국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당선 축하인사에 감사를 표한 뒤 최근 미국 코네티컷주에서 발생한 총기사건에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우리 국민과 함께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대사는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모두 안부와 축하의 말을 전해 달라고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박 당선인을 뵙기를 무척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고, 박 당선인은 “저도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장관을 조만간 뵙고 한·미 간 긴밀한 관계와 미래 관계에 관해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장신썬 중국대사는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시진핑(習近平) 당 총서기의 친서를, 벳쇼 고로 일본대사는 총리 취임을 앞둔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와 퇴임을 앞둔 노다 요시히코 총리의 친서를, 콘스탄틴 브누코프 러시아대사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축전을 전달했다. 이들과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박 당선인은 최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동북아 안보 위기의 대응책으로 한국과 주변 4강의 공조가 중요하다는 뜻을 강조했다고 한다. 박 당선인은 이날 밤에는 친한 사이로 알려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축하전화를 받았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도 전화통화를 했다.



 이날 외교사절을 맞는 자리에는 외교통상부에서 파견된 의전·통역인력이 투입되고, 당사엔 금속탐지기와 폭발물 탐지견이 등장했다. ‘국가원수급 경호’를 받게 된 박 당선인이 기자회견과 선대위 해단식을 당사에서 진행함에 따라 보안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당사를 오가는 사람들은 공항에서 탑승할 때처럼 검색대를 지나고 소지품 검사를 거쳐야 했다. 또 박 당선인의 서울 삼성동 자택에는 중무장한 경찰특공대의 24시간 경비가 시작됐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참배로 하루 일정을 시작했다. 현충탑에 헌화와 분향을 한 그는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차례로 찾았다. 새누리당 후보로 확정된 다음 날인 지난 8월 21일 참배한 이후 4개월 만에 후보에서 당선인으로 신분이 바뀌어 묘역을 참배한 것이다.



 현충원에서 당사로 곧바로 이동한 그는 기자회견을 한 뒤 정몽준·김성주·황우여 공동선대위원장,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안대희 정치쇄신특별위원장 등 선대위 관계자 50여 명과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정치인으로 성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국민을 믿는 것밖에 없다. 국민을 믿으려면 진실해야 한다. 그러면 국민은 그에 소박하게 보답하고, 은혜를 주고받으며, (서로) 정이 생긴다”고 말했다고 한다. 대통령으로서의 대국민 철학을 선대위 인사들에게 밝힌 셈이다. 그러면서 “선거에서 만난 할머니나 상인들의 눈을 똑바로 보며 저를 사랑하는 진심에 목이 멨다”며 “그게 국민에게 진 빚이고 이제 그것을 갚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또 “제가 어려웠을 때 ‘정치공학적으로 해라’ ‘전략적으로 하면 선거에서 몇 % 이긴다’ 등의 얘기가 있었지만 듣지 않았다”며 “할 줄 몰라서가 아니라 그렇게 하면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인간적 애정이 없는 것 아니냐”고 설명했다.



 ◆보좌관 납골묘 찾아 "가슴이 아프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마치고 지난 2일 강원도 유세 일정을 수행하다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이춘상 전 보좌관과 김우동 전 홍보팀장의 납골묘를 찾았다. 경기도 고양의 하늘문 추모공원에서 이 전 보좌관의 부인 이은주씨를 만난 박 당선인은 “15년 동안 헌신적으로 보좌해 주셨는데, 그 결과를 끝내 보지 못하게 돼 너무나 마음이 안타깝고 가슴이 아팠다”고 위로했다. 이씨는 납골당 안에 놓인 책(『오바마 대통령 만들기』)을 가리키며 “당선인님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이 전 보좌관이) 늘 곁에 두고 읽었던 책”이라고 했다.



허진 기자





[관계기사]



▶ 문재인 득표수 '1469만 표'에 손 내민 박근혜

▶ 커터칼 테러당했던 박근혜, 응급실에서 한 말이…

▶ 소통 나선 박근혜, 국민대통합 어떻게?

▶ 박근혜 시대, 정부 조직 개편 방향은?

▶ 박근혜, 60세 정년 의무화·일자리 150만개 만든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