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한화갑·한광옥 … 인수위원장 거론

중앙일보 2012.12.21 01:07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본격적인 인수위 구상에 들어갔다. 내년 2월 25일 대통령 취임식 전까지 새 정부의 국정방향·내각구성·조직개편까지 마무리 지어야 하기 때문이다. 박 당선인 측의 한 관계자는 “선거 당일 오후까지 (당선이) 될지 안 될지 모를 상황에서 인수위 얘기를 본격적으로 꺼낼 만한 환경이 못 됐지만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고민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지난 12일 선거 캠프에 “인수위 얘기는 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한다. 섣부른 논의가 자칫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오만하게 비춰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덕분에 인수위 논의는 이후로 한 걸음도 진전된 게 없는 상태다.


인수위 인선 구상 들어간 당선인
부위원장엔 최경환·권영세 물망
이름 ‘취임준비위’로 변경도 검토

 박 당선인은 21일부터 이틀, 길게는 사흘 동안 대외 일정 없이 인수위 인선에 전념할 것이라고 한다. ‘박근혜 인수위’는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 각 1명에, 인수위원 24명 등 총 26명으로 꾸려진다. 여기에 실무진이 100여 명, 정부파견 인사(전문위원)가 80~1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규모가 과도하게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교수 등 자문위원은 최소화하기로 했다.



 당장 최대 관심은 박 당선인의 첫 번째 인사인 인수위원장 인선에 쏠리고 있다.



 박 당선인이 국민대통합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중도·진보 성향의 외부인사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당내에서 나오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가장 하마평에 자주 오르는 인사가 김종인 행복추진위원장이다. 그는 호남(전북 고창) 출신으로 박 당선인의 경제민주화 공약을 총괄해온 데다 노태우 대통령직인수위에서 활동한 적도 있다. 이 밖에 진념(전북 부안)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안대희(경남 함안) 정치쇄신특위 위원장, 한광옥(전북 전주) 국민대통합위 수석부위원장 등이 위원장 후보로 거론된다. 새누리당에 입당을 하진 않았지만 박 후보 지지를 선언한 동교동계 출신의 한화갑(전남 신안) 전 민주당 대표, 서울대 송호근(사회학) 교수, 박상증 전 참여연대 공동대표 등도 거명되고 있다.



 인수위 실무위원에는 캠프 실무진과 현역 의원들이 다수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실무를 총괄할 부위원장으로는 이명박 대통령직인수위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최경환 의원과 권영세 선대위 종합상황실장, 진영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등이 거론된다. 공약을 마련하는 데 깊이 관여한 안종범·강석훈 의원의 경우 인수위 참여가 유력하다. 또 외교안보·대북 문제에 있어서는 윤병세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수석, 남재준 전 육군 참모총장, 김영목 전 대사 등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당선인 비서실장에는 이정현 공보단장과 이학재 현 비서실장 등이 적임자란 말이 나온다.



 인수위라는 명칭을 바꾸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인수’라는 단어의 이미지가 권위적이라는 이유에서다. 박 후보 측 관계자는 “인수위원회보다는 취임준비위원회 같은 안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수위 사무실은 청와대·부처·세종시 측과 모두 교류하기 쉬운 정부중앙청사나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등이 검토되고 있다.



이소아 기자





[관계기사]



▶ 경험자들이 말하길…대통령직 인수위 성공 위한 6가지 팁

▶ 역대 인수위원 111명 중 76명 고위직 진출

▶ 이명박 대통령 "정권 인수인계, 청와대 수석실이 직접 챙겨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