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당선인 공약 어떻게 되나] 경기도·인천 지역

중앙일보 2012.12.21 00:21 종합 22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최근 발표한 대선 공약집에서 경기도·인천 지역에 대해 각각 8개와 7개의 굵직한 공약을 제시했다. 이들 공약은 해당 지역의 숙원사업이기도 하다. 각 자치단체는 박 당선인의 지역 공약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시안게임 정부 지원 확대 예상
고양 한류월드 개발 탄력 받을 듯

 경기도의 경우 2005년부터 고양시 대화동 일대에 복합관광단지 개발 형태로 추진해온 ‘한류(韓流)월드 개발사업’이 힘을 받게 됐다. 사업자 계약해지 등으로 난관에 봉착한 이 사업을 위해 박 당선인은 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 등 기반조성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화성 유니버설스튜디오 코리아리조트(USKR) 조성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 사업은 시행사가 부지 소유주인 수자원공사 측에 부지대금 지급 약속을 지키지 못해 계약 파기 위기를 맞은 상태다. 김문수 지사의 최대 사업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사업과 비무장지대(DMZ)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조성사업 등도 박근혜 정부 아래서 빛을 보게 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내년 2월 새로운 정부 출범을 앞두고 도의 주요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인수위원회와 새누리당을 찾아가는 ‘정책 세일즈’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인천은 지역 최대 현안인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의 성공 개최를 위한 정부 지원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10월 말 지역 12대 주요 과제를 선정, 박 당선인 측에 전달했다. 여기에는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와 제3연륙교 조기 착공 등 인프라 확충과 평창 겨울올림픽 수준의 인천아시안게임 지원, 녹색기후기금(GCF)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중 아시안게임 지원의 경우 박 당선인이 이미 주경기장의 내년도 사업비 880억원을 예산에 반영할 것을 약속한 상태다. GCF 사무국 유치에 따른 마이스(MICE) 산업 육성, 국립인천대 지원, 서해5도 관광자원화 구축 등도 박 당선인이 약속한 과제다.



최모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