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패배의 탓은 저에게" 안철수 "제 부족 탓"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9 23:50
[출처= 조국트위터, 안철수 페이스북]


19일 제18대 대통령 선거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된 가운데 조국 서울대 교수가 트위터에 심경을 전했다.



조국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정권교체와 시대교체를 위한 트친 여러분의 노력은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이 만큼 온 것도 여러분 덕입니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패배의 탓은 저에게 돌리겠습니다. 제 간절함과 노력이 부족했나 봅니다. 서로를 위로하며 이겨 나갑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는 가족과 함께 투표를 마친 후, 미국으로 출국하며 메시지를 남겼다. 안 전 후보는 "제게 보내주신 열망을 온전히 받들지 못해 죄송한 마음입니다. 모두 제가 부족한 탓이었습니다"라며 지지해준 시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선거에서 이긴 쪽은 패자를 감싸고 포용하고, 진 쪽은 결과에 승복하고 새 정부에 협조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바라는 마음입니다. 도착해서 소식을 듣게 되겠지만 당선자에게 미리 축하를 드립니다"라는 인사로 글을 마무리 했다.



연예인의 글도 이어졌다. 오전 일찍 투표 인증샷을 남겼던 이효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다들 고생 많았어요. 결과가 어떻든 많은 관심과 참여로 누가 되든 마음대로 할 순 없을 것입니다. 특히 20대 어린 친구들 자랑스럽습니다.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