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재자도 포함? 출구조사 어떻게 측정하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9 18:50
19일 18대 대통령 선거의 출구조사가 일제히 발표됐다. 출구 조사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50.1%,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48.9%로 집계돼 박 후보가 오차범위(1.6%) 이내인 1.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3사의 출구 조사 결과가 초박빙의 접전이어서 이미 투표를 끝낸 116만 명가량의 부재자(거소투표·선상투표자 포함)와 재외선거인단의 표심이 당락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 출구조사가 오후 5시까지만 집계돼 오후 5시 이후 투표하는 유권자들의 표심이 제대로 반영됐는지가 관건이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출구조사 결과에는 부재자투표 및 재외선거인단 투표 추이와 5시 이후 투표 추이도 반영해 최종 결과를 확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문 후보 캠프의 박광온 대변인은 19일 오후 6시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발표된 출구조사는 오후 5시까지만 조사한 것"이라며 "부재자 투표와 재외국민투표 결과는 포함되지 않아서 일희일비 안하고 차분하게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실제 어느 후보가 당선될지는 최소한 밤 11시가 넘어야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