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맙다"며 통닭들고 경찰서 간 女, 돌변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9 15:15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9일 승용차를 몰아 파출소로 돌진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 등)로 학원 강사 A(36·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연합뉴스가 19일 보도했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께 혈중 알코올농도 0.104% 상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아 남양주시 별내파출소로 돌진해 현관 문과 문틀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한달가량 전에 자살을 기도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설득에 마음을 달리 먹게 된 적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도 감사의 뜻을 전하러 과자와 통닭 등을 사서 파출소를 찾았다가 해당 경찰관이 비번(非番)으로 자리에 없자 연락처를 알려달라고 떼를 썼다. 파출소 직원은 개인 연락처를 알려주기 곤란하고 음식을 받을 수 없으니 가져가라며 A씨를 돌려보냈다.



20분가량 뒤 다시 돌아온 A씨는 먹을 것이 파출소 바닥에 그대로 놓여있는 것을 발견한 뒤 "왜 내 성의를 무시하느냐"고 소란을 피우다가 자신의 일제 스바루 아웃백 승용차를 몰아 파출소로 돌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