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상 밖 높은 투표율…80% 고지 넘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9 11:53
제18대 대통령 선거의 투표율이 당초 예상을 크게 뛰어 넘으며 최종 투표율이 80%에 육박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낮 12시 현재 제18대 대선 투표율이 34.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17대 대선 때의 같은 시간 투표율 28.8%보다 6.1%포인트 높은 것이다.



이같은 높은 투표율로 인해 이번 대선의 투표율이 1997년 15대 대선의 같은 시간 수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시 ‘김대중-이회창’ 대결 구도로 치러진 15대 대선의 최종 투표율은 80.7%에 달했다.



18대 대선의 높은 투표율은 ‘보수-진보’를 대변하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두 후보는 여론조사에서 오차 범위로 이내의 접전을 벌이며, 선거 막판까지 혼전을 치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현 추세 대로 투표가 진행된다면 최종 투표율은 제16대 대선 때의 70.8%보다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 밤 11~12시쯤 당선자 윤곽이 드러나고 20일 오전 2시께 개표가 잠정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투표율이 높아지면서 후보간 격차가 커질 경우 당락의 윤곽이 보다 빨리 드러날 가능성도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