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12월 19일

중앙일보 2012.12.19 00:47 종합 8면 지면보기


날씨가 건조하면 코안의 점막이 매우 민감해집니다. 작은 충격에도 코피가 날 수 있습니다. 가습기, 젖은 수건 등을 활용해 실내습도를 높여야 합니다. 바셀린 연고를 코 내부에 바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이비인후과 진홍률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