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류경호텔 몰래 들어갔는데 마주친건…"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0 16:00
[사진=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AP]




  “평양 류경호텔에 들어갔더니 나를 마중한 건 자동소총을 든 북한군 병사였다.”



영국 데일리메일의 사이먼 패리 기자가 최근 평양 류경호텔을 잠입 취재한 뒤 보도한 기사(현지 기준 8일자)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류경호텔은 26년 넘게 공사중인 105층짜리 호텔이다. ‘가장 흉물스러운 세계 10대 건축물’ 1위에 꼽혔다가 최근 1억1100만 파운드(약 2000억 원)의 외관 공사를 마친 뒤 내년 여름 개장을 앞두고 있다.



그는 취재 비자가 아닌 4일 관광 비자를 받고 평양에 들어갔다. 숙소인 양각도 호텔을 벗어나지 말라는 북한 인솔자의 경고를 무시하고 새벽 6시 류경호텔에 잠입했다. 류경호텔에 들어가기 전 단속 초소 3곳을 무사히 통과한 뒤 호텔 안에 들어갔다. 그러나 호텔 안은 내년 여름 개장이 무색할 정도로 준비된 것이 없었다. 여기저기 공사하느랴 널려 있던 전선뿐이었고, 마치 내부는 시멘트로 만들어진 미로 같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몇 분 뒤 자동소총을 든 북한군 병사가 나타났고 그는 손을 들고 도망쳤다. 다행히 추격전 없이 숙소인 양각도 호텔로 돌아왔다.



그는 류경호텔을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년』에 나오는 거대 기념비와 같다고 묘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