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자식 상팔자', 4주 연속 5%대 질주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0 10:07




  ‘무자식 상팔자’가 4주 연속 5%대 시청률을 기록했다.



‘무자식 상팔자’는 9일 방송분 시청률이 5.9%(AGB닐슨,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광고 제외)를 기록, 6%대 진입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지난달 18일 처음으로 5%를 찍은 뒤 5.8, 5.9%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대기 부부(정준, 김민경)가 들어와 살기로 하고 3형제가 부부 동반으로 캠핑을 떠나는 이야기가 방송됐다. 특히 10년 만에 아내에게 키스를 시도한 희명(송승환)이 입냄새가 난다며 막내 희규(윤다훈)에게 대체 키스할 때 어떻게 하느냐고 묻는 엔딩이 웃음을 자아냈다. 희규의 대답은 “우리는 껌 씹어요. 그래서 갑자기 껌 씹기 시작하면 그게 신호에요.”



방송은 토·일 저녁 8시 45분.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