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지하철 1~4호선, 11일 파업 예고…오늘 최종 협상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0 09:41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의 서울지하철노동조합이 오늘 11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최종협상을 벌인다.



노조는 지난 5~7일 실시한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총 8118명 중 7225명이 투표해 4584명(63.45%)이 찬성을 했다고 밝혔다.



지하철노조는 외환위기 극복을 위해 61세에서 58세로 단축된 정년을 공무원의 정년과 연동해 다시 연장하기로 단체협약을 4차례 맺었지만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서울메트로 측은 단체협상 상 '정년 연장은 향후 공무원의 정년연장과 연동하여 추진한다'고 되어 있으며, 정년을 연장할 경우 장기근속자의 인건비가 향후 5년간(2014~2018년) 약 1300억원 정도 추가 소요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노조는 10일까지 서울모델협의회 중재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이 실패할 경우 11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서울메트로는 필수 유지인력(3002명)과 협력업체 지원인력(2150명), 퇴직자·경력자(87명)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지하철을 정상 운행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