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은표 "애들 데리고 앵벌이 하냐며…"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10 09:25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은표가 과거에 겪었던 생활고를 고백했다. 9일 방송된 캐이블채널 스토리온 '이승연과 100인의 여자'에 출연한 정은표는 "1년간 일이 하나도 없었던 적이 있다. 사는데 돈이 없으니까 아내가 빵집에서 새벽에 아르바이트해서 한 달에 30만 원을 벌어왔다"며 어려운 시절을 회상했다.



정은표는 "아들이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 출연하며 생활이 나아졌다"며 "출연료가 아주 많지는 않다. 어찌 됐든 생활이 됐다. 아내가 새벽에 안 나가도 됐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어떤 분들은 '애들 데리고 앵벌이 하냐'며 농담을 하더라. 아빠로서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또한 정은표는 자녀들의 존재가 자신을 버티게 해 준 힘이라고 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너무 미안했다"는 속마음을 고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