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밤 대선 후보 2차 TV토론 … 주제는 경제·복지

중앙일보 2012.12.10 00:58 종합 6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10일 실시되는 대통령 후보 간 두 번째 TV토론을 앞둔 9일 ‘이정희 대응 전략’을 짜느라 고심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 측은 이미 다시 한번 ‘박근혜 저격수’로 나서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박근혜, 이정희 방어 부담
문재인, 토론 주도권 고민

 2차 TV토론의 주제는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대책 ▶경제민주화 실현방안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 방안 ▶복지정책 실현방안 등 네 가지다. 보수·진보 간 차이가 분명한 주제다. 박 후보 측은 방어전을 치러내야 할 부담을 안고 있다. 이 후보의 공세에 말리지 않으면서도 정책 논리를 펼치는 게 과제다. 문 후보 측은 박 후보와 차별화된 경제정책을 보여주면서 이 후보와의 차별화에도 신경을 써야 할 처지다. 난타전에 엮이지 않으면서 어떻게 주도권을 유지하느냐의 ‘이중고(二重苦)’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경제 분야는 박 후보가 이미 오랜 기간 준비해 왔다”며 “새누리당의 경제정책이 더 현실성이 있다는 점을 부각해 박 후보가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확실한 정책 대안을 갖춘 ‘희망 후보’임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대응법’에 대해선 속내가 복잡하다. 내부에선 여론조사 1등 후보가 지지율 1% 안팎의 또 다른 여성 후보와 설전을 벌이면 말린다는 우려와 그렇다고 밀리면 박 후보의 정책 능력에 의구심이 생길 수 있다는 양론이 맞서 있다. 박 후보로선 말리지도, 밀리지도 않는 줄타기 TV토론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다만 이 후보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대기업 해체 등의 극단적인 요구를 들고 나와 토론 도중 문 후보에게 동의를 구하면 오히려 박 후보와 문 후보의 정책적 차별성이 더 커질 것이란 분석도 있다.



 문 후보 측의 신경민 미디어단장은 “진짜 민생·복지 후보 대 무늬만 민생·복지 후보 간의 구도가 TV토론에서 선명해질 것”이라며 “피폐해진 생활을 개선할 후보가 누구인지를 유권자에게 분명하게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후보의 파상공세엔 부담을 느낀다. 일단 문 후보 측은 ‘이정희식 설전’은 피하기로 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문 후보는 박 후보와 각을 세우더라도 신사의 품격은 잃지 않을 것”이라며 “문 후보는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자극할 성품이 아니다”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 후보는 우리가 컨트롤할 수 있는 변수가 아닌 만큼 우리로선 이 후보와도 ‘다른 것은 다르다’라고 말하는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 측 이상규 의원은 “2차 TV토론이라고 해서 우리가 특별히 바뀔 것은 없다”며 “누가 삶이 곤두박질치는 서민의 민생을 대변할지 진보의 목소리를 명확히 하겠다”고 별렀다. 이 의원은 “2차 토론에선 자극적 표현은 순화하겠지만 박 후보의 경제민주화가 포장만의 민주화임을 여실히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1차 TV토론 후 보수층이 결집한다는데 말 그대로 결집일 뿐 확장은 결코 아니다”라며 “지금은 지난 몇 개월간 수모를 당했던 진보가 시민권을 되찾을 계기”라고 주장했다.



◆이정희 교통사고=이정희 후보가 탄 차량이 TV토론을 앞두고 빙판길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9일 통합진보당 측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 대방동 통합진보당사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하다가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뒤에서 오던 수행차량과 충돌했다. 충돌 직전 이 후보가 탄 차량이 90도로 회전하면서 이 후보가 탄 차량 뒤쪽의 수행차량과 부딪쳤다. 이 후보는 TV토론 준비를 위해 이동하다 사고 직후 당사로 옮겨 의사의 치료를 받았다. 당 관계자는 “큰 상처는 없지만 이 후보가 다소 놀랐다”며 “10일 토론에 참석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채병건·허진 기자



[관계기사]



▶ 안철수 "다음 정부에서는 어떤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

▶ 안철수 지원 뒤에도 박·문 지지율 격차 그대로

▶ 달라진 40대 표심…박>문 지지율 차 0.3%P→6.5%P

▶ 문제는 투표율…"꼭 하겠다" 30대 75%, 50대 88%

▶ 박, 대통령 직속기구 공약…문, 국민정당 창당 승부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