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에쿠스, 미국서 ‘가장 가치 있는 차’에

중앙일보 2012.12.10 00:44 경제 6면 지면보기
현대자동차 에쿠스가 미국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동차로 평가받았다.


미 전문조사업체 ‘종합평가’ 1위

 현대자동차그룹은 9일 “미국의 자동차 전문 조사업체인 ‘스트래티직비전’이 최근 발표한 ‘종합 가치 평가(Total Value Awards)’에서 ‘에쿠스’가 평가 차종 중 가장 높은 839점을 받아 ‘가장 가치 있는 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종합 2위는 BMW의 프리미엄 컨버터블 차량인 ‘BMW Z4 로드스터’(총점 836점)가 차지했다. 스트래티직비전은 지난해 9월부터 올 6월까지 신차를 구입한 소비자 7만7153명을 대상으로 보유 차량의 품질신뢰성과 보증정책 등 전반적인 차량 가치에 대해 조사했다. 대상 차종은 350여 종.



 차급(총 23개)별 평가에서도 현대자동차그룹은 좋은 성적을 냈다. 에쿠스가 럭셔리 차량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중형차 부문에서는 현대차의 쏘나타와 기아차의 K5가 각각 824점과 794점으로 1, 2위를 기록했다. 소형차 부문에서는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806점을 기록해 2위를 차지 했다. 기아차의 쏘렌토R(776점)은 중형SUV 부문 1위에 올랐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