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파엘로 ‘사도의 머리’ 517억원

중앙일보 2012.12.07 00:55 종합 22면 지면보기
이탈리아 르네상스 미술의 거장 라파엘로의 드로잉 한 점이 5일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2970만 파운드(약 517억원)에 팔렸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드로잉으로는 사상 최고가다. 당초 1000만~1500만 파운드(약 174억~261억원)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4명이 치열한 입찰 경쟁을 벌이면서 가격이 두 배로 뛰어올랐다.


드로잉 작품 경매 사상 최고

 ‘사도(使徒)의 머리(사진)’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28×38㎝ 크기의 종이에 검은색 초크로 그려졌다. 제작 시기는 16세기 초. 이 작품은 영국 더비셔의 데본셔 공작 소유 채트워스하우스가 1700년대부터 소장해왔다. 지금은 로마의 바티칸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라파엘로 최후의 유화 작품이자 르네상스 미술의 걸작인 ‘그리스도의 변용’에 나오는 인물을 그리기 위한 드로잉 습작으로 제작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